산업

전체기사 보기

서경배과학재단, 2020년 신진과학자 3명 선정

세포분자지도,조직 재생, 염색질 운동과 유전자 발현 조절 등 혁신적 연구 제안, 앞서 선정된 과학자들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치료에 기여

서경배과학재단(이사장 서경배)은 2020년 신진과학자로 노성훈 교수(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이주현 교수(University of Cambridge, Wellcome – MRC Cambridge Stem Cell Institute), 조원기 교수(카이스트 생명과학과)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에 대한 ‘증서 수여식’은 10월에 열리는 ‘SUHF Symposium 2020’과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노성훈 교수는 현대 구조생물학 연구방법의 한계극복을 위해 초저온 전자현미경(Cryo-EM) 기반 세포 및 분자 이미징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세포 노화 및 질병 발생 기전을 연구하는 선도적인 주제를 제안했다. 이주현 교수는 폐섬유화증 환자로부터 만들어낸 폐오가노이드(유사장기) 모델을 이용해 만성 폐질환으로 손상된 폐 재생 복구 기작을 이해하는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연구를 보여줬다. 조원기 교수는 살아있는 단일 세포핵 내에서 초고해상도 이미징을 통해 시시각각으로 변화하는 염색질의 단위체들과 핵내 구조체들의 4차원 상호작용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는 연구를 제안했다. 생물학 연구의 오랜 숙제인 전사 조절 과정에 대한 이해를 크게 높일 수 있는 연구로 평가

샴푸가 암예방? 허위·과장 스팸문자 대량 전송업체 적발

6개 업체 및 판매자 21명 적발, 검찰에 송치 영리성 광고 정보 전송행위에 철퇴

기능성 화장품인 샴푸를 광고하면서, “체내 활성산소 억제, 암예방에도 좋은 성분, … 열을 내리는데도 도움을 주는 기능성 샴푸” 등 암예방, 혈압유지에 도움이 된다며 광고한 업체가 적발됐다. 또 “중국 우한-유산균을 드시면서 코로나바이러스를 방어합니다 …”, “추가로 보고된 더덕의 효능 1. 기관지건강-기침, 가래, 감기예방 2. 혈관건강-혈액순환이 좋아지면 동맥경화 …” 등 의 광고 문자를 전송한 업체도 단속됐다. 14일 식약처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허위·과장 광고 스팸문자를 대량 전송한 6개 업체, 21명 판매자를 적발, 행정처분 및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불법 스팸 문자의 내용은 ▲질병 예방·치료 효능 과장 ▲소비자 기만(사용자 체험기를 이용) ▲의약품 인식할 우려(샴푸가 암예방 등) 등 소비자를 현혹·기만하는 광고를 전송했다. 앞서 식약처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석 달간 합동으로 소비자를 속이는 영리성 광고 정보 전송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집중단속을 실시했었다. 방통위는 광고문자 모니터링, 전송자 신원 및 전송장소 확인을, 식약처는 표시·광고 내용의 적절성 여부, 판매업체 현장 조사 등 협업체계를 구축해 단속을 진행했다. 이들

’손만을 위한‘ 클린 케어 ’메디펜스‘ 론칭

엘앤피코스메틱, 세럼+미스트+솝 등 핸드 클린케어 3종...’손과 손이 닿는 모든 곳‘의 클린 뷰티라이프 루틴 제안

엘앤피코스메틱이 퍼스널 클린케어 브랜드 ‘메디펜스(medifense)로 신시장 도전에 나선다. 메디펜스는 me(나)와 defense(지키다)의 합성어로, ’아름다움과 건강의 시작은 청결한 손으로부터 시작되며 손의 깨끗함을 지키는 클린 라이프 뷰티 루틴‘을 의미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된 생활패턴과 소비자 니즈 조사 연구를 바탕으로 새로운 차원의 제품 라인업을 지향한다는 목표다. 일단 감염성 질환의 매개인 손에 대한 고찰에서 출발, ’손과 손이 닿는 모든 곳에‘라는 콘셉트로 손을 포함한 내 주변 모든 공간의 청결을 관리하는 클린 라이프를 제안할 예정. 이를 위해 메디펜스 전 제품은 한국분석시험연구원의 항균 99.9% 테스트를 완료했다. 주요 제품으로는 ’클린 핸드 세럼‘, ’클린 핸드 미스트‘, ’마이 클린 핸드 솝‘의 3종이 선보인다. 먼저 ’클린 핸드 세럼‘은 잦은 손씻기와 위생용품 사용으로 건조하고 거칠어진 피부 케어 제품이다 알코올 62%, 판테놀, 비타민C 등으로 구성된 ’바이러펜스TM’ 성분이 청결과 보습케어를 선사한다. ‘클린 핸드 미스트’는 70%의 알코올 함유량과 바이러펜스TM 성분으로 손과 손이 닿는 공간 청결을 케어한다. 외출 시 엘

중국 콰징(跨境) 해외직구 활발...‘정품’+ ‘가격’ 민감

코로나19 영향, 출입국 통제로 해외소비보다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로 몰려 26% 증가 중산층 구매력+코로나19로 사치품 및 해외소비 붐

올해 상반기 중국 교역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했으나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규모는 26.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소비 보다 해외직구가 크게 늘어난 이유는 1억 5000만명의 하이타오(海淘)족(해외직구족) 때문이다. 하이타오족 규모는 2018년 1억명을 돌파하고 2019년 1.5억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성장세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2020년은 약 400만명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시장조사기관인 맥킨지, 중국 iiMedia Research, 창장증권연구소 등은 일제히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수입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에도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보고를 냈다. 그 이유로는 ▲중국 중산층의 구매력 ▲사치품 및 해외소비 수요 ▲정부지원 요인 등이다. 먼저 중국의 연간 300만 위안(약 5.4억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중산층은 3320만가구로 나타났다.(2018년 말) 맥킨지는 중국 중산층 규모는 매년 3% 이상, 중산층 소득 수준은 매년 5~7%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중산층이 해외직구 주력 소비층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중국 사치품 소비 규모는 전세계 사치품 소비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지난 5년간 연평균 8% 이상의 증

아모레퍼시픽 ‘천삼화기술’로 녹색인증 획득

홍삼 유효성분인 진세노사이드 추출 효율 우수한 ‘천삼화’ 기술 개발 에너지사용량과 탄소배출량을 10% 이상 절감...녹색기술 인증, 녹색기술제품 적용

진세노사이드는 인삼속에 특이적으로 존재하는 스테로이드 사포닌과 트리테르펜 사포닌을 말한다. 항산화 효소의 활성을 촉진하고, 자유 라디칼 제거제로서 활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또 암세포의 세포 생장 억제, 신경 보호 등 치료에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2004년 단시간에 6000기압의 고압을 가하는 홍삼의 유효성분을 추출하는 천삼화(天蔘化)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고품질의 홍삼과 홍삼농축액을 만드는데, 인삼(수삼)을 쪄서 건조하는 기존 방식보다 추출 효율이 우수하다. 천삼화 기술은 기존 방식보다 홍삼 가공 공정을 단축해 에너지사용량과 탄소배출량을 약 1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열을 가하거나 화학물질을 첨가하지 않고도 인삼에 잔류하는 토양 미생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친환경적이다. 아모레퍼시픽은 기술의 우수성과 친환경성을 바탕으로 ‘녹색기술인증’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녹색인증’은 2010년 공포된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유망한 기술 또는 사업을 인증하는 제도로,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접수해 녹색인증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아모레퍼시픽은 작년에도 녹차 부산물에서 기능성 생리 활성 물질을

제품·포장재 도안, ‘재질+배출방법’ 함께 표시로 변경

‘제품·포장재 분리배출표시 고시’ 개정...2021년까지 두 가지 모두 허용 분리배출표시 의무대상 제품·포장재 무단 표기 여부 9월 말까지 집중 조사

제품·포장재의 분리배출표시가 배출방법 개선에 따라 도안이 변경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10일 제품·포장재를 쉽게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재질중심에서 ‘배출방법’ 중심으로 바뀌는 내용의 행정예고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재 분리배출 표시에서 쓰이는 ‘철’, ‘알미늄’,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등의 재질명과 함께 ‘깨끗이 씻어서’, ‘라벨을 떼서’ 등 배출방법도 표기해야 한다. 기존 도안에 배출방법을 동시에 표기하게끔 디자인도 변경해야 한다. 또 분리배출표시의 심벌마크 크기도 기존 8mm →12mm로 확대한다. 이렇게 하면 소비자들이 분리배출방법을 쉽게 알 수 있어 재활용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환경부는 기대했다. 다만 환경부는 업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2021년까지 기존 도안과 변경된 도안을 모두 허용한다. 이번 행정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 후 개정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덧붙여서 환경부는 재활용품이 적정하게 분리배출되어 재활용 과정에서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품목별 분리배출 방법, 재활용품으로 잘못 배출되는 사례를 그림으로 정리하여 8월말 전국 공동주택에 배포했다. 이와 함께 총 1만여 명의 자원관리도우미를 분리배출 홍보와 지원활동에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