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이충무공전서’ 정본화 착수

‘이충무공 리더십’의 경영 접목 기대...윤동한 회장 이순신 정신 선양에 앞장

여해(汝諧)는 이순신 장군의 자(字)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존경하는 위인이자, 그가 리더십 연구로 천착하는 인물이다. 윤동한 회장이 서울여해재단의 이사장을 맡은 배경이다.



충무공 이순신 문집이 ‘이충무공전서’다. 이 문집은 1759년(정조 19년) 왕명으로 검서관 유득공의 감독 아래 예문관에서 편찬했다. 총 14권 8책으로 정조의 윤음(왕이 신하나 백성에게 내리는 말)과 이순신의 시, 장계, 난중일기 등 충무공의 행적 기록이 집대성돼 있다.


이밖에 1955년 북한학자 홍기문이 간행한 ‘리순신장군전집’이 있고 이를 1960년 노산 이은상이 한글 표현에 맞게 윤문한 게 ‘이충무공전서’의 완역본이다.


애초 이 두 저작은 번역문장이 오늘날 국문법과 맞지 않고, 출전 및 지명 고증 오류와 오역이 남아 있어 재번역 주장이 학계에서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순신 장군이 국민의 영웅이자, 정신적 유산으로 자리매김했지만 정작 본 내용을 알기 어려웠던 배경이다. 여해재단이 추진하는 ‘이충무공전서’의 정본화 작업은 이를 바로잡는 작업이다.


이를 주도한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이순신의 리더십과 사상 전파를 통해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앞장 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서울여해재단은 이순신 정신 선양과 보급을 위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법인으로 출범했다. 고문은 이순신 전도사로 널리 알려진 김종대 전 헌법재판관이며, ‘이순신 학교’를 통해 300여 명의 ‘작은 이순신’을 배출하는 등 활동을 전개 중이다.


서울여해재단의 ‘이충무공전서’ 정본화(正本化)는 국민들이‘이순신’ 인물에 쉽게 다가가며 집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작업은 노승석 여해고전연구소장을 비롯한 고전번역 전문가가 참여하며, 문헌고증은 이태진 한국역사연구원장이 맡는다. 이 작업은 2019년 5월~2022년 10월 기간 42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이순신 리더십을 한국 기업의 경영접목을 위해 ‘이충무공전서’의 정본화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