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LG생활건강, 동반성장지수 6년 연속 ‘최우수’

코로나19 위기 때 협력회사에 총 830억원 지원, 상생협력펀드 운영 등 상생 노력
더페이스샵, 가맹업종 중 최초로 ‘최우수’ 획득...가맹점 임대료 지원, 맞춤형 컨설팅 사업 운영

URL복사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협력회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협력회사는 상생의 파트너라는 경영 기조로 시장 상황과 사업 여건에 맞게 탄력적으로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 말은 정부가 동반성장지수(win-win index)를 도입한 취지를 적확하게 표현했다. 대·중소기업 관계에서 대기업의 동반성장 노력은 중소기업의 체감도와 비례하기 마련.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은 ▲경쟁력 향상 ▲양극화 해소 ▲동반성장 달성을 목적으로 규정한다. 


LG생활건강은 지난 4월 7일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겪는 협력회사에 총 83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섰다. 용역대금 조기 지급으로 500여 개 협력사가 혜택을 받았다. 여기에 1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 운영도 포함됐다.


3월에는  더페이스샵, 네이처컬렉션 등 화장품 가맹점 500여 곳의 3월 월세 50% 지원, 방문판매화장품대리점과 생활용품대리점, 음료대리점 등의 직원 인건비 약 8억원 등을 지원했다.


이런 이유로 LG생활건강은 ‘2019 동반성장지수’에서 화장품·생활용품 업계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6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그동안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제조 혁신과 경영시스템 인증, 기술 보호 등 3개 분야로 ‘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을 전개하는 등 맞춤형 프로그램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더페이스샵은 지난해 ‘양호’에서 올해 ‘최우수’로 두 단계나 동반성장지수 등급이 올랐다. 동반성장위원회가 가맹업종에서 최우수 등급을 선정한 것은 이례적으로 첫 사례로 기록됐다.


더페이스샵은 최저임금과 임대료가 올라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을 위해 4차례에 걸쳐 ‘가맹점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상권과 고객, 제품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는 등 실효적인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 코로나19로 매출 부진과 사업 환경이 악화된 가맹점에 두 차례 월세를 지원하는 등 고통 분담을 실천한 노력도 인정받았다.


LG생활건강그룹의 핵심 기업 두 곳이 동반성장지수 ‘최우수’를 수상했다는 점은 그룹 내 ‘상생’의 공감대가 폭넓게 형성됐음을 입증한다.


한편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매년 기업의 동반성장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5개 등급(최우수ㆍ우수ㆍ양호ㆍ보통ㆍ미흡)으로 발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