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

‘글로벌 제주다우미’ 태풍 피해 제주 생태계 정비

이니스프리모음재단, 13개국 이니스프리 해외직원 60여 명 참가...곶자왈 탐방로 정비

최근 제주도를 강타한 태풍 '링링', ‘타파’로 피해를 입은 곶자왈 탐방로 복구와 정화에 ‘제주다우미’가 나섰다.


제주다우미는 ‘제주다움’과 ‘제주 도우미’를 합쳐 만든 이름. 이니스프리 모음재단과 함께 오름과 곶자왈, 용천수 등 제주 자연생태의 가치를 높이는 활동가를 뜻한다. 26일 펼쳐진 봉사활동에는 중국, 미국, 호주 등 13개 국가의 이니스프리 해외 임직원 60여명이 참가해 글로벌 생태 보전활동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는 생태해설사의 강의를 통해 곶자왈의 유래와 가치를 이해하고, 탐방로 주변의 잡목과 유해식종을 제거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태풍 피해를 입은 잡목과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하고, 안내 리본을 달았다.


해외 임직원 봉사자는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환경 속에서 봉사 할 수 있어 새롭고 뿌듯했다”며 “자연이 만든 곶자왈이 깨끗하고 아름답게 유지되는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곶자왈 일대는 환경보전을 위해 ‘곶자왈 공유화재단’이 사유지를 매입, 공유화한 곳이다. 이니스프리 모음재단은 2012년부터 재단과 협약을 맺고 축구장 9개 면적의 사유지 매입을 위해 기부금을 기탁한 바 있다.


곶자왈일대 보전에서 보듯, 이니스프리모음재단은  5년간 총 100억을 기부약정을 통해 제주의자연과 문화, 인재를 위한 다양한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이 제주다우미 오름 보전활동으로, 현재까지 금오름 등 12개 오름 9420미터 구간을 임직원+대학생+자원봉사자 등이 참가해 정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

더보기